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1932

빈대 출몰 ? 빈대 잡는 폭탄 21세기 대한민국에서 빈대라니요? 하고 깜짝 놀랄만한 뉴스가 한국에서 나오고 있다. 여러 교통수단이나 숙박업소, 또는 가정집에서 빈대가 나오고 있다지요. 물론 전국적인 상황은 아닌 걸 언론에서 호들갑 떨고 있는 것이겠죠? 빈대나 이가 나오는 것 가지고 그렇게 놀라지 않아도 됩니다. 자칭 선진국이라는 이곳 뉴질랜드에서 흔한 일이고 뉴스에서 보듯이 서구 선진국들에서도 일상적인 일이기 때문입니다. 내가 처음 외국빈대(?)를 만난 건 1997년입니다. 어찌어찌 유럽 배낭여행 출발을 하게 되었고 처음 도착한 곳이 런던입니다. 미리 예약해 두었던 피카디리서커스 부근 모텔에서 첫날밤을 보내게 되었고 그곳에서 우리는 첫 만남을 갖게 됩니다. 외국여행의 설렘과 주변 야간업소에서 흘러나오는 쿵쿵 거리는 베이스 음악소리에 .. 2023. 11. 6.
10살 다민이 생일 축하 다민이가 10살이 되었습니다. 베이비체어에 턱밭이 하고 쉼 없이 먹을 것을 흡입하던 게 엊그제 같은데 말입니다. 다섯 살 차이 나는 맘씨 좋은 형과 여우 같은 한 살 아래 여동생 사이에서 잘 자라고 있습니다. 다래보다는 덜하지만 나름 애교도 부리고 아빠가 소파에 구부정히 앉아 있으면 등뒤로 들어와서 스트레칭해 주고 어깨도 주물러 줍니다. 요즘 들어서는 한결 어른스러운 행동도 합니다. 맛난 거 먹게 되면 엄마 아빠 입에 먼저 한 개 넣어줍니다. 생일날 케이크 먹고 돌아서며, 내년에도 생일 선물은 필요 없고 케이크면 충분하다고 합니다. 아까 저녁나절에는 자전거가 타고 싶다고 합니다. 다현이는 축구하러 가고 싶다고 하고요. 다른 날 같았으면 형이랑 같이 운동장 나가서 놀자라고 했을 텐데... 오늘은 귀찮아도 .. 2023. 11. 3.
총리의 새 파트너, 부드러운 정치 세상 어느 나라에 부드러운 정치라는 게 있겠는가? 거의 반평생을 살았던 대한민국을 떠나와 새로운 곳에 정착해 십 년 넘어가는 시간을 보내다 보니 이제 차이를 조금이나마 느낄 수 있다. 사람들 살아가는 곳은 거의 거기서 거기다. 죽고 사는 문제, 먹고사는 문제.. 뉴질랜드도 다를 거 하나 없다. 색깔과 정도만 다를 뿐... 그러나 한 가지 확연히 다르다고 말할 수 있는 게 '정치'다. 세세한 내막을 이해할 통찰력이 없으니 겉으로 보이는 것만 가지고 이야기하겠으나, 서당개 십 년이면 풍월을 읊는다고 하지 않았던가. 지난주 총선에서 노동당이 패했다. 선거 운동이 시작될 때부터 승리는 어렵고 어느 정도 차이로 패하느냐? 과연 몇 석을 최대한 확보할 수 있느냐가 관전 포인트였다. 이런 노동당의 선거 운동을 이끌었.. 2023. 10. 24.
오클랜드 근교, 토요일 나들이 코스 Matakana 마켓, 사람 구경 Goose Bakery브런치 Omaha Beach 산책, Matakana Oysters 모처럼 한가한 토요일 아침이다. 일 마치고 집에 왔는데 아이들은 늦잠을 자는지 집안이 조용하다. 2주 방학 동안 아침 늦게까지 잠을 자도록 해줬다. 내일이면 방학이 끝난다. 씻고 아이들 일어나길 기다려 집을 나선다. 브런치 먹고 장터 구경하고 바닷가에서 놀다 올 계획이다. 두 달 전 새로 뚫린 고속도로를 이용해 Workworth까지 간다. 뉴질랜드 도로 답지 않게 산과 계곡을 통과한다는 게 거의 느껴지지 않을 만큼 잘 만들어놨다. Matakana는 토요마켓을 찾은 사람들로 인해 차와 사람으로 붐빈다. 대부분은 타운 입구에 있는 무료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걸어서 마을과 장터 구경을 한다... 2023. 10. 20.
하루 만에 카톡 친구가 16명이 늘었다. 하루 만에 카톡 친구가 16명이 늘었다. 며칠 만에 30명 넘게 친구 명단이 추가되었다. 지난 10여 년 동안 뉴질랜드에 살면서 해가 바뀔 때마다 그리고 어쩌다 한 번씩 카톡이나 전화번호 목록에 있는 명단을 정리했다. 그렇게 몇 명씩 때로는 한두 명씩 번호가 사라졌다. 이제 남은 대화상대는 열손가락을 약간 넘을 정도였다. 교회에서 낚시대회를 준비하고 있다. 한 달 전쯤 계획을 세웠고 이번주 토요일 대회를 한다. 어쩌다가 대회 주체가 되어 일을 진행하다 보니 카톡에 대화방을 만들었고, 대화방에 낚시대회에 출전할 교회 성도들을 초대하게 되고 친구 추가로 내 전화 목록에 추가되었다. 10년이 넘는 뉴질랜드 생활동안 교회를 바꾸지 않고 다니면서 많은 사람들을 만났고 헤어졌다. 아니 만났고 헤어졌다기보다는 그냥 .. 2023. 10. 19.
한국인 멜리사 리 의원 6선 성공 멜리사 리 의원 6선 성공 오클랜드 마운트앨버트 지역구에서 노동당 후보와 맞붙어 불과 103표 차로 패 국민당 서열 13위에 올라 비례대표 의원으로서 연이어 여섯 번째 국회 진출에 성공 지난 2008년 뉴질랜드 정계에 진출한 방송인 출신 한인 멜리사 리 국민당 의원이 이번 총선에서 6선 고지에 올라섰다. 리 의원은 수년간 노동당이 우세를 차지하고 있는 오클랜드 마운트앨버트 지역구에서 노동당의 헬렌 화이트 후보와 맞붙어 불과 103표 차로 패하긴 했으나 국민당 서열 13위에 올라 비례대표 의원으로서 연이어 여섯 번째 국회 진출에 성공했다. 국민당에서 방송·미디어, 디지털경제·통신, 다민족 사회 등 3개 분야 대변인을 맡고 있어 이들 3개 부처를 책임지는 장관으로 임명될 가능성이 점쳐진다. 의원내각제인 뉴질.. 2023. 10. 15.
하루에 941회 번지 점프, 세계 신기록 하루 941번 번지점프... 세계 신기록 '모금은 기부 오클랜드 하버브리지에서 24시간 동안 941회 뛰어 번지점프 탄생 35주년 맞아 번지점프의 원조 뉴질랜드에서 뉴질랜드의 한 남성이 24시간 동안 941회 번지점프를 해 세계 신기록을 달성했다. 이미 2008년과 2017년에 각각 103번과 430번을 뛰어 번지점프 세계 기록을 세웠던 마이크 허드는 올해 번지점프 탄생 35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지난 10일 오전 7시부터 24시간 동안 하버 브리지 번지장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허드가 2017년 세웠던 기록은 지난해 스코틀랜드 하이랜드 번지에서 765회 번지점프를 한 프랑스인에 의해 깨졌으며, 허드는 기록을 되찾기 위해 800회 이상 뛰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10일 오전 시작된 도전은 이튿날인 11일.. 2023. 10. 14.
기록적인 이주민 뉴질랜드 입국 연간 이주민 도착이 역대 최고치인 225,000명 올해 8월까지 뉴질랜드는 112,000의 순 이주민 증가 뉴질랜드 시민권자들의 순 유출 수치는 42,600명, 53%는 호주로 지난 10월 11일 뉴질랜드 통계청은 기록적인 수의 이주민이 뉴질랜드로 입국하고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뉴질랜드 입국자가 역대 최고치인 225,000명에 달해 112,000명의 순 이주민 증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같은 기간에 115,100명의 이주민이 떠나서 뉴질랜드 시민권자들의 순 유출 수치는 42,600명으로 나타났습니다. (2012년 2월에 기록한 44,400명의 최고 유출 수치보다 조금 적음) 특이점 한 가지를 보자면 2023년 3월에 떠난 뉴질랜드 시민 중 53%의 목적지가 호.. 2023. 10. 13.
배달 피자값 주기 싫어 총 쏜 남자 피자값 30달러 주기 싫어 배달 온 사람에게 총 쏜 남성 Delivery driver shot at after man refused to pay for food 오늘 신문에 어처구니없는 기사가 실렸다. 어제 뉴질랜드 남쪽 지역인 헤이스팅스라는 곳에서 피자 배달을 시킨 후 배달원이 집으로 오자 피자를 받고 피자값 주기 싫어서 총을 쏜 것이다. 37세의 이 남성은 자기 집으로 배달된 30달러짜리 피자값을 지불하기를 거부하고 배달 온 사람에게 총을 쏜 것으로 알려졌다. 피자헛 배달원은 곧 도망쳤고 매장으로 돌아가 상사에게 설명했고, 상사는 경찰에 신고 후 돈을 받기 위해 다시 그 집으로 찾아갔다. 다시 찾아간 상사도 대단해.. 그가 밖에서 경찰을 기다리는 동안 다시 총이 두발 발사되었다. 이후 무장경찰 대응팀.. 2023. 10.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