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질랜드 생활1415

설장구 가락보 컴퓨터 파일을 정리하다 보니 하드디스크안에 '플로피디스크 파일 복사'라는 폴더가 보인다. 열어보니 오래된 기억들이 거기에 있다. 1998년 파일들이다. 그 중에서 혹시 누군가에게 필요하지 않을까 싶은거 몇가지 여기에 올려놓는다. ^^ 1998년 8월 18일. 파일 내용들을 쭉 살펴보니 내가 아마도 조풍연에서 풍물 합숙훈련 들어가는 교제를 만들었나 보다. 설장구 가락보라니... ㅎㅎㅎ ------------------- 설장구 가락보 1.다스림 쿵 쿠쿵 쿠쿵 쿠쿵 쿠쿵 쿠쿵 쿠쿵 쿠쿵 쿠쿵 쿠쿵 쿠쿵 쿠쿵 쿠쿵 쿠쿵 쿠쿵 쿠쿵따쿠 쿵 쿠쿵 쿠쿵 쿠쿵 쿠쿵 쿠쿵 쿠쿵 쿠쿵따쿠 × ∞ 쿵 쿠쿵 쿠쿵 쿠쿵따쿵 × ∞ 쿵 쿠쿵따쿠 × ∞ 쿵따쿠 × ∞ 2.휘모리 덩 기덩 기 쿵기닥쿵 기 × 8 덩 기덩 기 쿵기닥.. 2024. 5. 1.
2024년 독감 예방 접종(Flu Vaccine) 2024년 독감 예방 접종(Flu Vaccine) 12세 미만, 65세 이상은 무료 접종 아내와 나는 지난주 목요일에 플루 주사를 맞았다. 노스코트에 있는 약국에서 각각 $25 페이. 작년에도 이곳에서 예방접종을 했다. 잠깐 앉아서 휴식을 취한 후에 롱베이에 있는 아내 GP를 만나서 부인병 상담을 받았다. 그리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강촌에 들려 짬뽕 한 그릇씩 먹는다. 칼칼하고 시원한 국물이 좋다. 토요일 오전 다민이와 다래 독감 접종을 했다. 아직은 어린 아이들이라 하루전 저녁부터 초조해하는 모습이 역력하다. 주사를 맞을 때마다 심하게 반응하는 다민이를 위해서 내가 같이 들어갔다. 팔을 잡고 안심시켜 준다. 다행히 조금 컸다고 무반응으로 금방 지나간다. 예상외로 다래가 주사 맞고 좀 아프다고 한다. .. 2024. 4. 16.
22대 총선을 위해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오늘은 22대 총선이 있는 날입니다. 멀리 떠나 있는 입장이라 제외국인 투표 말고는 할 게 없습니다. 며칠 전부터 뭘 할 수 있을까 궁리하다가 털보 방송에서 국회의원 후보들 초대 인터뷰와 유튜브 구독자 수 확인 후 올려주는 내용을 보다가 후보자들 유튜브를 정리해 보자 맘먹었습니다. 모든 정당을 정리해 보기로 하고 우선 민주당부터 시작합니다. 엑셀로 정리하다 보니 246명이네? 세종에서 한 명 제외된 걸 보면 245명입니다. 민주당 후보자들 유튜브를 정리하다 보니 특징이 몇 가지 있습니다. 첫 번째 기존 국회의원은 일단 구독자수가 많습니다. 두 번째 격전지 후보자는 구독자수가 많습니다. 민주당에서 험지라는 경북지역 후보자 중에 유튜브 구독자 신경 안 쓰는 사람도 있고, 막대기만 꼽아도 뽑힌다는 광주전남 후.. 2024. 4. 10.
WHAT TO BRING WHAT TO BRING 아이들 학교 캠프 시즌 집이 조용하다. 부활절 연휴가 끝나고 다민이와 다래가 학교 캠프를 떠났다. Year6 다민이, Year5 다래가 같은 곳에서 2박 3일을 보내고 오늘 오후에 돌아온다. 칼리지에 다니는 다현이는 오늘 출발했다. 2박 3일인데 오케스트라 연주팀에서 외부 대회 출전 준비를 위한 합숙훈련이라고 한다. 옆에 있는 여학교 오케스트라 단원들도 함께 모여서 캠프를 진행한다고 한다. 더위가 싹 물러가고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기운이 느껴지는 데 이쯤이 학생들 캠프 가기에는 좋은 시즌인가 보다. 이번에는 다래만 준비물 챙기는 걸 자세히 봐줬다. 학교에서 받아 온 준비물 리스트를 펴놓고 다래가 가지고 나오는 것도 있고 엄마 아빠가 챙겨줘야 하는 것도 있다. 다민이는 약간 서툴지만.. 2024. 4. 5.
이민자와 교회 이민생활에서 최적의 공동체는 교회 교회는 우리 마을 이전에도 몇 번 이야기했던 것 같고 이번에 또 한 가지 일을 겪으며 이민자의 종교생활을 다시 생각하게 된다. 내게 기독교는 종교 이상의 의미이다. 여기에 내가 뉴질랜드 이민 후 15년 동안 계속 다니고 있는 교회생활의 경험이 큰 역할을 한다. 한국에서는 대학생활과 사회생활로 접어들면서부터 수많은 조직들과 접하고 때론 소속되었다. 작게는 가족 구성부터 초중고 동창 모임을 비롯한 여러 계모임을 만난 것이다. 여기에 회사 생활이나 비즈니스를 통해 소속되는 모임은 어찌나 많은가? 어렸을 때는 많은 모임과 많은 인맥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기도 했었다. 물론 이민생활에서도 본인 맘먹기에 따라 여러 모임과 소속을 만들 수 있다. 나는 스스로 '유배'를 원했다. 그리고 .. 2024. 3. 22.
Year11, 16살에 첫 직업을 갖다. 일 마치고 집에 돌아와 쉬고 있다. 오랜만에 평온한 시간이다. 틈틈이 지난 가족여행 사진을 정리하고 있고, 지난 주일 교회 윷놀이 촬영 사진은 어제 오후에 손을 조금 보고 부목사님께 카톡으로 보냈다. 장 보고 돌아온 아내가 이야기한다. 다현이가 오늘 오후부터 드럼 레슨하러 나갈 거라고. 아침에 학교 가는 길에 엄마한테 이야기했나 보다. 2주 전쯤 이야기 하기는 드럼레슨 받는 곳에서 다현이에게 강사 일을 제안했다고 했다. 잠결에 들으니 누가 후다닥 들어와 샤워를 시작한다. 시계를 언뜻 보니 4시가 조금 넘었다. 그리고 아내한테서 전화가 온다. 잘 잤냐고 4시 30분까지 다현이를 드럼 학원에 데려다주라고 한다. 뭐 좀 먹고 나가라고 하니 배가 안고프다고 한다. 긴장이 되는 거겠지.. 조금 전에 샤워를 했으면.. 2024. 3. 1.
뉴질랜드 와인 ; 화이트 와인 지난 1월과 2월 초에 걸쳐 약간의 시간 동안 많은 와인을 마시게 되었다. 좀 오버해서 이야기하자면 내가 뉴질랜드에서 살았던 14년 동안 마셨던 와인보다 더 많은 종류와 양을 접했던 것 같다. 그렇다고 해서 특별히 관심을 갖거나 맛과 풍미를 찾아 와인을 접한 것이 아니고 나와 와인이 만날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준 초대자 의도에 따라 여러 맛을 만났다. 며칠 지나 놓고 보니 뉴질랜드 와인이 나름 세계적으로 유명하기도 하다 하고 그것과 함께 맛도 빠지지 않는다는 생각을 해보니 와인에 대해 좀 더 관심을 갖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그래서 시간을 갖고 자료를 찾아보고 맛도 느껴보고자 한다. 오늘은 간단히 뉴질랜드 화이트 와인을 알아본다. 2024. 2. 19.
설거지 입문 정다래 여덟 살 다래가 어제 공식적으로 트레이닝을 받고 설거지에 입문했습니다. 열 살이 되는 해에 시작하려고 했는데 이미 일주일에 한 번씩 설거지를 하고 있는 둘째 오빠가 부러웠나 봅니다. 방학 시작하면서부터 설거지 배우겠다고 하길래 오늘 저녁밥 먹고 나서 아빠가 트레이닝을 해줬습니다. 세재를 풀고 수세미로 닦고, 미지근하며 깨끗한 물로 헹구는 방법을 보여 줬습니다. 아내랑 소파에 앉아 이야기를 나누는 동안 주방에서 뉴진스 흥겨운 노래가 흘러나옵니다. 아빠가 설거지할 때면 틀어놓던 털보 뉴스나 포크송들이 부러웠나 봅니다. 설거지 마친 그릇을 깔끔하게 정리까지 마쳤습니다. 이건 아직 가르쳐주지 않았는데 말입니다. ^^* 비록 앞치마는 흠뻑 젖었고 고무장갑 안쪽에서 물이 흘러나오지만 성공적인 데뷔전입니다. 2년 전.. 2024. 1. 12.
소년들 오랜만에 영화를 봤다. '소년들'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알려진 사건에 대해 결론만 기억하기 쉽다. 하지만 사건의 내막을 면면히 들여다보면 그 과정 속에 우리 사회의 구조가 보이기 마련이다”라고 밝힌 정지영 감독 영문도 모른 채 한순간에 살인범으로 지목된 것을 시작으로 17년 만에 무죄가 입증되기까지, 세 소년의 삶에 새겨진 주홍글씨와 그 안에 가려진 사건의 이면을 뜨겁게 담아낸 영화였다. 실화를 다룬 영화였기 때문에 전개 과정이 가슴아팟고, 재심을 통해 사건이 해결되었음에도 카타르시스가 밀려오지 않는 것은 현재 대한민국 경찰과 검찰 모습을 보는 것 같아서 인가? 영화 앤딩과 함께 흘러나오는 OST가 더욱 절절하다. 2023. 12. 26.